정물에 생명이 살아 숨쉰다 .. '정물예찬'전 30일 일민미술관서

 
전통적이면서 가장 친숙한 회화 양식인 정물을 소재로 한 "정물예찬"전이 30일

부터 서울 세종로 일민미술관에서 열린다.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가 32명의 정물작품과 고려대박물관 및 동아

일보사 소장품중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의 정물화 60여점도 함께 소개된다.

젊은 작가들의 본전시는 정물의 재현이라는 기본 성격에 충실한 "정물화적 정물

",팝적인 요소가 강한 "팝아트적 정물",개념적인 요소를 담은 "개념주의 정물"

로 나눠진다.

정보영은 촛불,쓰러진 컵,흘러내린 물 등 3개의 사물을 마치 사진과 같은 생생

한 화면으로 보여준다.

김지원은 수채화로 된 작은 정물 48개를 나란히 전시하고 김지혜는 현란한 원색

으로 꽃병 책상 우산꽃이 스탠드 등 일상의 사물들을 나열한다.

박재웅은 파 한뿌리가 시들어가는 과정을 시간별로 그렸다.

노정연은 젊은이들이 자주 드나드는 장소인 "스타벅스" 커피숍의 이미지를 화면

에 담았다.

머그컵과 커피 봉지들이 줄지어선 진열장이 비스듬한 형태로 다가온다.

또 한슬은 컵 립스틱 하이힐로 여성들의 일상적 삶을 표현했다.

김수강은 동전 사탕 옷핀 머리핀 등을 정물의 소재로 삼았는데 사진을 찍은 후

필름에 색을 입힌 게 특이하다.

강요배는 제주도의 전통 항아리를 특유의 질감과 중후한 색조,풍랑이 뒤썩인 이

미지로 보여준다.

문형민은 약국 진열대에 가지런히 놓인 약상자 박스 등을 종이로 흉내내고 이를

사진으로 찍어 "환영(illusion)"의 묘미를 만끽하게 해준다.

특별전에 출품된 박수근의 50년대작 "복숭아"는 박화백의 보기 드문 정물작품이

다.

불상이나 고가구 등 오래된 사물을 주로 소재로 한 손응성의 "회도사자서",한국

근대미술의 대표적인 사실주의 화가였던 도상봉의 "라일락",박득순 김환기 문학

진의 꽃과 정물들은 정적이면서 고아한 품격이 느껴지는 근대미술의 대표적인

정물작품들이다.

3월 14일까지.

(02)2020-2055

이성구 미술전문기자 sklee@hankyung.com
 

[전시]32인 32색 '정물예찬展'…당신은 누구인가

광고
 
[동아일보]

왜 다시 정물화인가.

32명의 작가가 그린 다양한 정물화가 선보이는 서울 세종로 일민미술관 ‘정물예찬’전은 이 시대 문화현상으로서 몇 가지 화두를 던져주는 전시다.

우선 그림은 역시 ‘손 맛’이라는 새삼스런 자각이다. 기계와 컴퓨터가 노동을 대신하고 미술에서도 비디오, 설치 등의 매체가 확대되는 요즘, 손맛이 묻어나는 캔버스들은 색과 미술의 본질을 성찰하게 한다. 천천히 걸으며 생각하며 전시장을 돌다 보면, 소란스러운 일상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명상 수행이라도 하듯 마음이 가라앉는다.

두 번째로, 20∼30대 젊은 작가들의 상상력으로 태어난 현대적 정물은 이전에 ‘정물화’하면 떠오르는 고정관념을 거부한다는 것. 예로부터 정물화가들은 하찮은 사물일지라도 우주를 대변한다는 생각으로 그렸다. 한 알의 모래 속에 세계를 담아내는 강력한 은유의 힘이 바로 정물이다. 2004년 오늘을 살고 있는 작가들이 그린 정물화도 똑같은 힘을 보여준다. 다만 그들의 시선이 바깥이 아닌 내면, 남이 아닌 ‘나’로 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전통적 정물화와 구분된다.

일민미술관 김희령 디렉터는 “단지 ‘똑같이 그리기’ 차원을 넘어 자의식과 상상력을 담아 표현하는 젊은 작가들을 만나고, 그들의 작업실을 돌아보면서, 이 시대의 화두는 이념 같은 거대담론이 아닌 ‘나’와 ‘일상’임을 새롭게 느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는 두 섹션으로 나뉜다.

1층에서는 정물화의 기본성격인 ‘재현’에 충실하면서 사물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전통적 민화나 고서(古書)의 이미지를 차용해 독특한 화면을 선보인 박이소씨, 일상의 이야기를 모노톤으로 표현한 황주리씨, 볼품없는 사물들을 드로잉 기법으로 표현해 익숙한 사물들을 낯설게 느끼게 하는 김지원씨, 쓰러진 커피 잔 등 순간을 포착해 공간을 고요하고 긴장감 있게 표현한 정보영씨, 현란한 원색으로 꽃병 책상 우산꽂이 스탠드 등 일상의 사물들을 나열한 김지혜씨, 파 한 뿌리가 시들어 가는 과정을 시간별로 그린 박재웅씨, 머그잔과 커피 봉지들이 줄지어 늘어 선 ‘스타벅스’ 진열장을 그린 노정연씨, 립스틱 하이힐 등을 확대해 여상의 일상을 표현한 한슬씨, 인삼을 우리 몸으로 의인화 한 김은진씨 등의 작품들이 나온다.

또 수묵, 목탄, 파스텔 등을 자유자재로 쓰면서 지필묵(紙筆墨)의 전통적 속성에서 탈피하기 위해 노력한 박병춘씨의 화면에선 새롭게 해석한 동양적 화법이 드러난다. 또 뿌옇고 거친 윤곽선과 흡사 긁어놓은 듯한 김혜련씨의 화면에선 쓸쓸하면서도 깊은 내면적 느낌이 묻어 나온다.

2층에서는 정물적 소재를 조각, 사진 등으로 다양하게 표현한 ‘팝아트적 정물’이 나온다.스카치테이프, 플라스틱 자를 동물로 패러디한 최진기씨, 형형색색의 약상자 진열대를 찍은 문형민씨, 동전 사탕 머리핀을 사진 찍은 필름에 색을 입힌 김수강씨, 얇은 PVC판을 여러 겹으로 쌓아 올리면서 병 핸드백 등 정물을 색다르게 표현한 이지은씨의 작품들이 눈에 띈다. 3월14일까지. 02-2020-2065

허문명기자 angelhuh@donga.com